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신정동 충치치료 : 신경치료 겁내하지 마세요





많은 분들이 치과를 방문하는 이유 중 가장 많은 이유는 아마도 

치과에서 가장 흔한 치료는 물론 충치 치료일 것입니다. 


충치가 그리 깊지 않아 신경까지 도달하지 않았다면 그에 대한 치료로는 충치가 생긴 

치아의 일부를 제거한 후에 없어진 치아 부분을 아말감이나 골드, 혹은 치아색을 띄는 

레진이나 테세라 등 다양한 물질로 채우게 됩니다. 

이와 같은 방법을 인레이, 혹은 온레이라고 부르는 치료 방법이 있습니다





레진이나 아말감을 제외한 다른 재료들은 본을 떠서 제작한 후 치과용 접착제로 붙이게 되는데 

충치가 제거되어 치아의 없어진 부위는 제작 동안 임시충전재로 메꿔지게 됩니다. 

치료가 완료되기 전까지는 가급적 치료 부위로 음식물을 씹는것을 피해야 하는데 

그 이유는 본을 뜬 치아의 상태를 그대로 유지시키려는 목적과 임시 충전재가 빠지면 치아가 없어진 

부위가 넓을수록 시리거나 민감하게 느낄 수 있기 때문이지요. 


또한 보철물이 완성된 후 치아에 접착해서 치아를 복구했다면 하루 정도는 치아 내면까지 

본딩이 단단히 굳을 수 있도록 음식물 저작을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렇다면 흔히들 말하는 신경치료 중이나 후에는 어떤 주의점이 있을까? 


흔히들 '신경치료'라고 말할 때 대부분의 사람들이 오해하는 것은 두 가지입니다


그 하나는 뒤에 붙는 '치료'라는 말 때문인지 '신경을 치료한다'고 생각하는데 

신경치료란 용어와는 달리 엄밀히 말하면 치아 근관, 즉 뿌리 안에 있는 

손상된 신경을 모두 제거하는 '근관 치료'라고 할 수 있습니다





또 다른 하나는 신경치료는 신경을 죽이는 치료라 하여 치아도 죽이는 것으로 

아는 이들이 적지 않으나 신경치료란 충치가 깊어짐으로 인해 감염된 뿌리 속의 신경과 혈관을 

전히 제거하고 소독을 거쳐 깨끗해진 상태에서 대체 물질을 넣는 과정을 거쳐 

치아의 저작 기능을 살려주는 자연치아 보존의 마지막 방법입니다.


신경치료 중 특히 주의할 점이라면 해당 치아가 있는 부위로는 절대 저작하지 않아야 합니다.


신경치료를 받는 중에 치아는 압력이나 외부 자극에 예민해져 통증을 느낄 수도 있지만, 

치료 과정 중에 임시로 메워진 충전물이 음식물을 씹다가 부서지거나 탈락하게 되면 

침이나 이물질로 소독 중의 근관을 오염시켜 순조로운 치료를 방해하게 되기 때문이지요. 


또한 신경과 혈관을 제거하면서 해당 치아는 더 이상의 영양이나 수분을 공급받지 못해 자칫 

부서지기 쉬운 형태가 됩니다. 


만일의 경우를 대비해 의료진은 신경치료 시 위, 아래 치아와 서로 닿지 않도록 높이를 조정하기도 

하지만 음식물 저작 시에 자칫 치료받던 치아가 갈라지거나 

부서지게 되면 부득이 발치할 수밖에 없는 상태가 되기 때문에 환자 본인의 세심한 주의 또한 필요합니다.





이렇게 신경치료가 성공적으로 완료되었다 하더라도 치료 후 유의할 점이라면 연이어 

신경치료 받은 치아를 보호하기 위해 "크라운"이라는 치아 형태의 보철물을 반드시 해야 합니다.





위에서 언급하였듯이 신경치료를 하면서 치아는 많이 약해지기 마련입니다. 

더군다나 충치의 면이 넓은 상태에서 신경치료까지 했다면 이미 치아의 대부분이 없어진 상태여서 

충격에 저항하거나 저작력 자체도 약해져 치아의 본래 기능을 회복하기가 많이 어려워집니다. 

따라서 반드시 치아를 씌우는(금이나 도자기, 지르코니아 등의 소재로 된 크라운) 적절한 수복이 

이루어져야만 하는 것입니다.





충치가 깊어 신경치료를 받아본 분들이라면 신경치료의 과정이 얼마나 힘든지 아실 수 있을것입니다. 

어찌 보면 대부분의 사람들이 두렵게 생각하는 임플란트 식립보다도 더 복잡하고 고된 치료가 바로 

신경치료인데 힘들게 치료를 받고 마지막 치료의 완료라 할 수 크라운치료를 비싸다는 

이유로 치료를 마무리 짓지 않는 일은 없어야 겠지요?


→ 신경치료가 더 궁금하시다면 Click